top of page

[데이터] 매장 운영에 포스(POS) 꼭 필요 한가요?

해당 글은 과거 외식 기업에 근무 할 때 잦은 질문에 대한 대답을 블로그에 남겼던 내용입니다. 2020년 자료로 당시와 지금의 상황이 다를 수 있으니 이점 참조 해주세요.



POS(Point Of Sales)


지나서 해당 글을 보면서 수정 보완하여 글을 변경하기 보다 그때의 생각을 그대로 두고 변화되어 가는 그것이 업데이트가 될 수도 또는 변해가는 트랜드가 될 수도 있음에 남겨보도록 합니다. 하지만 요약은 다음과 같이 먼저 잡아 두고 참고용 으로 읽어 보시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매장 운영과 향후 메뉴판매 내역/매출 증대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포스는 반드시 필요 합니다. 기능과 관리의 수준의 차이는 많을 수 있으나 잘 활용하지 못한다고 장사를 못하거나 하지는 않지만. 더 잘 활용할 수 있다면 매출 증대 / 고객을 이해하는 관점에서 무조건 필요 합니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포스의 메뉴판매 데이터를 수집/정리 활용에 여전히 어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


외식 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이 꼭 시스템(ERP)가 있고 기업이어야 하며 규모가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님을 잊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 또한 생각보다 규모가 있는 외식기업이라고 하더라도 정작 잘 구조적으로 구비되어 있는 회사도 많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 좀더 나은 환경이 좀더 나은 미래를 위한 효율적인 활용과 관리가 되길 희망하고 저 또한 조금씩 알려 나가고 있습니다.


2020년 5월의 글 - 참조

외식기업에 IT팀에 있다 보니 이런 질문을 많이 받게 됩니다. 또는 비슷한 질문이긴 하지만. 어떤 포스가 좋은가요? 외식기업에 매장 직무일을 담당하시는 많은 분들이 홀 서비스 담당을 하시거나 주방에서 조리 업무를 하시던 분들이 보통은 직접 운영하는 식당 또는 브랜드 열고자 하는 것이 목표이신 분들이 꽤 많은 것 같다. 물론 개인적인 나의 주변의 상황일 뿐. 그분들이 주로 퇴사를 하거나 매장을 준비 하면서 도움을 요청하여 연락을 하는 이유는 이번에 가게를 오픈하게 되었는데요. 포스가 필요 한가요? 그냥 결제만 되면 되지 않나요? 필요 하다면 어떤거를 써야 하는지 모르겠는어요. 추천해 주세요.


선택에 있어 좋고 나쁨의 명확한 기준은 좀 어려운 말인듯 하다. 그러나 보통은 몇가지를 물어 본다. 사실 꼭 질문을 하는 건 아니지만. 뭐든 꼭 필요한 건 손님이죠. 라며 농담반과 진담반을 섞어. 웃어 넘기곤 한다. 추천을 한다는데 참으로 어려운 일이기도 하여...


이러한 질문을 보통을 더 한다.

0. 오픈하시는 가게가 프렌차이즈 가맹점 인가요? 직접 운영하시는 건가요?

1. 매장 운영하시는 방식이 주문과 결제(선결제) 하시나요? 아니면 식사 후 결제(후불결제) 하시나요?

2. 주로 생각하시는 손님(고객 층)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3. 판매 하시고자 하는 메뉴가 몇가지 나 되세요? 혹시 세트 구성이 어떻게 되어 있나요? 사이드는요?

4. 메뉴 변동이 자주 발생하거나 하세요?

.... 등등등...


주로 이러한 질문들을 하게 된다.

우선 차근히 풀어 보자.


0. 프렌차이즈 가맹인 경우 다양한 형태가 있지만 몇가지만 정리 해보자.

- 포스 기기 + 프로그램 까지 프렌차이즈 본사가 지정한 것을 사용해야 하는 경우

( 이럴땐 뭐 가이드가 필요 없다. )


- 포스 기기 + 프로그램 무엇을 쓰는 점주가 알아서 하는 경우 ( 이럴땐 여러가지 고려 해야 함 )

- 단, 그렇다 하지만 보통은 본사 담당자가 추천한다. ( 구조적으로 매우 그러하다 수익에 관련한 )


요즘은 프렌차이즈 브랜드에 따라 자사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별도로 개발 운영하는 곳도 있고 온라인 플랫폼 ( 웹 , 앱 으로 주문/결제 가능한 ) 을 사용 할 수 있는 곳도 있으니 사실 이럴때는 자사 플랫폼 사용에 대해서 그대로 사용하길 권장 한다. 또한 부가적으로 제공되는 기능들이 있는데 이러한 것들은 일단 운영하면서 적응이 된 이후에 부가 서비스들을 활용해보길 바란다.


문제는 알아서 하라고 하는 경우이다. 사실 이게 국내 프렌차이즈가 워낙 많다 보니 우후죽순 업체도 많느 수가 있고 또 사용하는 하드웨어 기기 부터 소프트웨어도 다양하게 존재 한다. 싼게 비지떡이라는 말은 어디에나 들어 맞고 여기서도 마찬가지다. 그렇다고 무작정 비싸다고 그걸 또 해결 해주지도 않는게 현실이다.


* 우선 고려해야 할 사항 - 본인이 선택하는 기준이 무엇인지 명확한가?

그냥 싸면 된다.? 포스가 뭐야 계산만 잘되면 되는거 아니야? 라고 생각하시는 분 이라면

- 맞다 틀린말은 아니다 여전히 이분야에서 10년이 넘도록 일하고 있지만 사실 시스템 디지털이 필요 없는 맛집들을 방문 하다 보면 뭔가 이곳은 다른 우주의 세계라는 것을 느끼곤 한다.


- 싼거 쓰시면 된다. 생각보다 여전히 무료(약정은 있으나)로 포스를 제공하는 곳이 많다.

- 보통은 VAN 대리점이라고 하는데 결제를 할 때 발생되는 수수료의 일부를 수익으로 하는 회사들이 수익을 예상해보고 그에 상응하는 기준으로 기기를 제공한다. ( 핸드폰 판매와 비슷하다고 보시면 된다 ) 보통은 VAN사에서 제공하는 포스 + 프로그램이 가장 저렴할 것이다.


법인인 경우야 조금 다를 수 있다. 업체 선정에 있어 다양한 관점이 있을 수 있다. 장단점이 있으며 본사 시스템과의 데이터 연동 문제 카드사별 제휴관련 사항 등 여러가지 이슈가 있다. 이러한 이슈는 사실 VAN사 선정 뿐 아니라 POS사 선정시 큰 이슈로 작용한다. 그러나 개인의 기준에선 사실 다양한 관점의 이슈보다는 결제수단 가능범위, 서비스 지원에 관한 사항, 가격등을 고려하는 것이 좋겠다.


- 그러나 그래도 여전히 한가지는 생각 해보시는게 좋다. 판매되는 내역에 관한 정보 제공이나 매장내에서 사용되는 식자재 수발주에 대한 기능들이 제공될 수 있으면 좋겠다. 많은 가맹점주 분들이 여전히 포스에 기능이 있으나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 사용하지 않다 보니 보통은 대형 포스 제공업체에서도 그 부분에 대한 개선이나 고도화를 잘 하지 않는다. 이후에 또 이야기 할 부분이긴 하나 이러한 부분을 별도의 사업영역으로 영위하는 스타트업들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 또 한편으론 좋기도 하다.


정작 이야기 하고 싶었던 사항과 대상은 일반 기업 본사 담당자를 위한 사항이었는데 삼천포로 빠지고도 한참을 빠져서 이곳을 왔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네. 보통 많은 프렌차이즈 시작점 부터 시스템이나 포스 운영 메뉴관리 등에 대한 개념 또는 의지가 없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는 것이 아쉬울 뿐이다. 가끔 좀 의견을 구한다고 찾아가보면 같은 메뉴명에 가격도 동일한데 같은 메뉴코드가 수백개가 있는 회사도 보면서 이걸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한 경우가 굉장히 많다.


우선은 어느 시점엔가엔 관리가 필요하고 정리가 필요하다는 의지가 자의이든 타의이든 생겼다면 개선이라는 관점으로 접근하기보단 완전히 새롭게 하길 추천 드린다. 여기서 완전히 새롭게라는 말은 각 회사의 환경과 상황에 따라 매우 다르기에 상세히 말히기는 어렵다. 내부에서 관리하는 ERP가 존재 하느냐 어떤 종류의 프로그램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POS시스템과의 연동에 쉽고 어렵고 불가능 하고가 판단이 되기 때문이다. 어찌 되었던 어떤 법인의 입장에서는 본인의 사업주체의 본질이 변화가 빠르고 새로운 것에 대한 도입등이 발빠르게 이루어져야 한다면 선택해야 할 선택지와 그렇지 않고 변화는 크게 없고 브랜드의 성격에 맞는 표준화된 구조가 내려가는 것이 필요 하다 판단할 때 선택하는 구조로 분리하여 새로운 판을 짜는 것이 좋겠다.


또한 연동이라는 부분을 하나의 연결된 시스템이라기 보다는 각 영역과 영역의 구분에 분리가 필요 하다 강한 연결관계로 연동을 진행 하게 되는 경우 내부적인 이슈이든 외부적인 이슈이든 서로에게 변화가 생겼을 때 영향이 많다는 점이다. 이론상으로야 많이 배웠던 것들이 알고 있던 그런 이론들이 실제 현실 상황에서 지켜지면서 구성되어 있는 것들을 쉽게 찾아 보기 어렵다. 물론 여전히 광고는 기가 막히다.


우리는 모든게 통합되어 처리 합니다. 여러분의 주문이 배민이든 요기요든 포스이든 전화 주문이든 하나로 통합되어 한번에 처리가 가능 합니다 라고 광고하지만 실제 만나보면 그렇지 않을 확률이 90% 라면 어떠하겠는게 어찌 보면 그 통합이라는 의미의 해석이 좀 다를 수 있다. 그래서 말되 안되는 소리가 아닐 수도 있다. 어찌 되었던 세부적인 정보까지의 데이터 구조가 연결되어 있지 않더라도 결제된 합계금액 어디에서 주문 들어 왔는지에 대한 구분만 있다면 된것 아닌가라는 접근이라면 뭐 그것도 충분 하겠지.


일반 사용자 입장에서 POS 시스템이 꼭 필요 한가?

꼭 필요 하다. 그렇다고 과거 포스 기기 같은 포스가 필요하다는 말은 아니다

요즘엔 윈도우 기반, 안드로이드 기반등 모바일의 다양한 기기에 제공이 되므로 가장 저렴한 것들을 사용하기 바란다. 단, 메뉴관리나 판매 관리에 대한 기본적엔 관리 제공이 되는 것이길 바란다.


본사 관리자 입장에서 POS 시스템

매우 중요하다. 가급적 마스터 정보(메뉴의 기본 정보 부터 그룹 정보 등)에 대한 관리를 중앙 집중 하도록 하길 권장 한다. 반드시 그래야 할 것은 아니지만 중요하게 생각하는 아이템 정도 까지는 관리하고 일부 사이드 메뉴 라든지 급하게 처리 되어야 할 것들에 대한 일부의 자유도 만을 주고 처리 해주는 것도 필요 하겠다.


앞으로는 포스도 사라지고 직원들 대체해가고 있는 키오스크 시장도 점점 줄어 들꺼라 생각이 되는데 여전히 포스 이야기냐고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결국 그 것이 겉으로 표현되는 기기 또는 채널의 변화일 뿐 여전히 접점의 시작과 연결에서 그 접점이 사라지지는 않았다. 그것을 내가 하느냐 (본인이 직접 주문 / 결제 - 테이블 오더 등) 설치된 기기에 하느냐의 차이 일뿐. 곧 음성으로만 지원되는 주문 결제 시스템도 대중화가 될 것이라는 뉴스를 보긴 하지만 변화가 올것이라는 것은 확신 하시면 그것에 대한 속도는 어떻게 될런지 궁금하기도 또 두렵기도 하다.


여전히 두서 없고 앞뒤 없이 글을 남기고 있는 부끄러움은 여전하나.. 머리속에 있는 조각난 것들을 하나 둘 씩 꺼 내놓고 다시 정리 해보는 시간이 필요 하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외식업안에서 있으면서 이런 생각을 어딘가에서 참조 할 수 있는 책이든 온라이든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어느 회사 어디에 있든 외식 도메인에서의 IT 또는 디지털 환경에 관련된 일을 하는 분이라면 언제든지 소통 하고 싶다.


Comments


bottom of page